posted by 데굴대굴 2011.09.09 18:40

결혼 후, 애를 낳기 전에 본 마지막 영화가 슈랙 포에버였습니다. 간만에 영화관에서 본 것인지 재미있더군요. 

이 영화의 대충의 스토리는 양계장에 있던 닭이 닭장이 싫고 마당에서 살고 싶어서 탈출을 시도하는데 마당에는 기존의 살고 있던 괴이한생명체들이점령 닭과 오리의 텃새로 살지 못하고 결국 숲으로 나오게 됩니다.

숲으로 나온 암탉은 새로운 보금자리를 얻게 되고 우연히 죽도록사모하는오리의 오리알을 품고 부화를 합니다. 이 오리알이 깨면서 새로운 삶에 적응하게 되고 오리새끼를 잘 키워서 그래나를먹어를 외치고는 엔딩을 맞게 된다는 스토리입니다.

스토리는 뭔가 어드밴처가 가미된 애들용 영화같지만 애들용이라고 보기에는 조금 뭐한 부분도 있습니다. 그래나를먹어라든가..

 영화관에서 볼 때 애들이 많아서 조금 방해되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처음과 마지막 부분에서 애들이 조금 시끄러웠지 중간 부분에서는 그리 시끄럽지 않더군요. 이 말은 구성이 잘 되어 있어서 몰입하기 쉽고 이해하기 쉽다는 뜻이 아닐까 싶습니다. 저는 중간중간 눈에서 물이 콸콸콸 나오도록 되어 있는게 마음에 들더군요.

 간만에 본 비CG전문 극장판 만화였기에 기분이 좋더군요. CG로 만들어진 만화는 깨끗하지만 역시 만화는 조금 따뜻한 느낌이 나야 좋거든요. (웹툰을 잘 안보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이 영화가 다 좋은데 성우가 조금 마음에 들지 않더군요. 이 정도 퀄리티를 가지고 노력해서 만들었는데 TV에 등장한 유명인을 사용한 성우 녹음은 미스라고 생각됩니다. 이런 역활은 역시 전문 성우가 하는게 더 마음에 드는 경우가 많았거든요. (성우가 더 비싼가요?)

 언젠가 TV에서도 이 만화를 방송해주겠지요. 그때는 아기와 함께 본다면 좋겠는데 아기가 이해할 수 있을지... (몇년간 계속 방송해 줄 것 같으니 이해할 수 있는 나이가 되려나요? ㆅ)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데굴대굴 2011.01.18 14:53

이 영화는 영화관에서 봤습니다. 이번에는 혼자서 봤습니다. 아는 분이 시사회 티켓이 좀 남았다고 저를 호출하셔서.... –_-a 그런데 시사회로 본 감상을 이제 쓰는 놈은 저 하나 뿐이 없을 것 같습니다.

 아무튼 간에 영화를 잘 봤습니다. 영화의 스토리는 세계 최대 소셜네트워크 회사인 Facebook의 창립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처음에 어떻게 시작됐고 그 시작으로 인해 지금은 어떻게 되었다는 그런 이야기입니다. 이런 이야기를 두 줄로 표현하면

어느 날 컴 좀 잘하는 개발자가 삘 받고 한 달간 개발해서 세계 인터넷 시장을 점령했다. 

그리고 부자가 되었다.

로 끝나거든요. 영화 소셜네트워크는 위 이야기에서 벗어나는 것이 없습니다. 단지에 있는 두 문장에 '하버드 생 개발자'라는 부분과 '약간의 내부 트러블이 있었지만'이라는 문장이 빠져있을 뿐이죠. 그게 끝입니다.

 이 영화는 축약된 스토리만 봐서는 지루하기 쉽상입니다. 하지만, 지루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빠르다는 느낌을 들게 하더군요. 지루하기 쉬울 법한 이야기지만 분량이 꽤 되며, 짧은 시간에 많은 이야기를 담아내기 위해 '아주 빠른 대사'라는 장치인데요. 영화 내내 영어가 끊임없이 빠르게 들려옵니다. 눈 한번 깜빡하면 자막이 쉭-쉭- 지나갑니다. 덕분에 신경을 끊을 수 없는 긴장감이 계속 유지되더군요. 자막을 읽느라고 어지간한 스릴러보다 더 집중하게 되는 부분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리고 컴을 조금 하셨던 분이라면 알아들을 부분이 몇몇 숨어져 있습니다. Emacs, Perl,  빌게이츠 연설, 넵스터 등등.

마지막 장면은..... 조금 생각을 해보게 되더군요. F5의 새로운 발견이랄까.... 소셜네트워크의 병폐라고 할까... 하는 그런거 말이죠.

신고
posted by 데굴대굴 2010.07.09 10:01

간만에 데이트를 했습니다. 그리고 봤습니다. 슈렉 시리즈는 아무 생각이 없이 보러가서 즐기고 오면 되는 그런 영화입니다.

영화를 본지 너무 오래됐다는 생각에 고른 영화인데 이 정도면 잘 고른거 같습니다.

슈렉 시리즈에서 사고를 치는건 대부분 주변 환경이었고 그 환경을 어떻게 하다보니 잘 풀어가는게 전통적인 슈렉 시리즈였는데, 이번에는 슈렉이 사고를 칩니다.

 전 시리즈까지 지나면서 행복해진 슈렉이 계속 반복되는 일상에 이것이 행복인지 지옥인지를 구분 못하게 되는거죠. 그래서 슈렉이 자유를 꿈꿉니다. 그래서 사건이 발생하고 이 사건을 어떻게든 처리하고 행복을 되찾을려는 중년숫컷오거 슈렉의 모험이 이번 이야기 입니다.

저는 3D로 봤는데, 3D가 아니여도 볼만할꺼 같습니다. 3D를 위해 처음부터 영화를 디자인한 것이 아니라 일반 2D 작업이 다 끝난 후 필요한 부분만 3D로 변경했다는 느낌이 들더군요. 같은 화면이라도 카메라를 잡는 구도를 조금 더 격하게(?)해줬다면 보다 3D를 잘 살리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 정도는 남더군요.

 이번 슈렉 포에버는 1편부터 다 보신 분들을 위한 특별판이라고 해야 할꺼 같더군요. 1편이나 2편에 등장했던 인물의 변화가 이번 이야기의 즐거움을 말해주는 부분이거든요. 그리고 장화신은 고양이의 공격이 이번에는 조금 강력하게 나옵니다. -_-a (이건 보셔야 압니다. 이 부분 스크린샷이 있나 싶었는데 없더라구요...)

 크게 볼만한게 없다면 일단 고르세요. 크게 실망하지는 않으실 겁니다.

PS. 스포일러 없이 쓸려니 이 정도 밖에 안되는군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데굴대굴 2010.03.09 00:09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를 보고 왔습니다. 본 장소는 용산CGV 5관 M열6번 자리였습니다.

 위치를 정확하게 기록해둔 이유는 다른 분이 보실 때 참고하시라고 남겨두는겁니다. 일단 자리에 대해서 불평을 하자면 화면에 살짝 치우친 자리이긴 합니다만 상당히 괜찮은 자리입니다. 화면은 확실히 튀어나와 주시는게 괜찮아 보이니 괜찮습니다만, 소리가 조금 거슬리더군요. 자꾸 한쪽으로 치우치는 느낌이 들어서 말이죠.

 아무튼 간에 잘 보고 왔습니다. 영화는 이상한 나라에 우연히 간 앨리스가 세계를 정복구하고 집에 왕의귀환하는 스토리입니다. 지극히 정상적인 디즈니 스타일의 어드벤처물입니다.

 강조를 한 이유가 그냥 디즈니 스타일에서 살짝 다른게 추가되어 있을 뿐, 팀버튼이라는 색이 거의 느껴지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영화는 3D가 아니였다면 많이 지루했을겁니다. 뭔가 확실하게 끌어당기는 무언가가 부족했습니다. 영화를 보라고는 특별히 권해드리지 못하겠더군요. 연령도 상당히 낮춰서 만든거 같은데, 판타지 물에서 가끔 보이는 '우와~~'하는 장면이 기억에 남지 않습니다. -_-a 

 아... 저는 하얀여왕이 조금 기억에 남는군요. 상당히 느끼(?)하고 부담(?)스러운 손 동작에서 우욱~할뻔 했거든요. 영화 보는 중에는 두번 정도 3D 효과 때문에 깜짝 놀랜 적이 있습니다. 이건 영화 보시면서 느끼셔야 스포일러가 되지 않을 듯 싶군요. ㆅ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는 스토리만 따진다면 권하고 싶은 영화는 아닙니다. 그렇다고 뭔가 뛰어난 그런 것이 있는 것도 아니고... 3D를 느껴보고 싶다는 호기심이 있다면 권하고 싶은 정도? 약간 비싼 롤러코스트를 탄 느낌으로 이 영화를 감상하시면 딱 좋을 듯 싶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동 | CGV 용산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데굴대굴 2010.02.22 12:22

간만에 영화를 보았습니다. 아바타도 못본 커플이지만 너무 영화를 그 동안 안 본거 같아서 이번에는 제가 꼬드겨서 영화를 봤습니다. 제 심오한 선택에 따라 그녀야님의 취향에 맞춰서 '하치이야기'를 골랐습니다. 

※ 여기서 잠깐. 그녀야님의 취향은 멍멍이 입니다. 멍멍이는 귀여운 애들이고 개는 귀엽지 않다는 차이가 있습니다. 지극히 주관적이기는 합니다만, 저도 왠지 동감하고 있습니다. -_-a

이 영화에서는 아주 귀여운 멍멍이가 우연하게 역을 지나가는 행인1에 의해 구원 받습니다. 그리고 행인1은 이 멍멍이와 친구가 되고 친하게 살아갑니다. 물론 여기서 개를 키울 수 없다는 가족들과 가족으로 받아들여야 한다는 피의 전쟁이 일어납니다.

 처음에는 포스터에 등장하는 귀여운 멍멍이었는데, 나중에는 밑에 보이는 것처럼 거대한 멍멍이가 되서 나옵니다.

 영화에서 중반에 잘 보면 역 앞에 있는 시계가 자주 나오는데, 언제나 오후 5시 부근입니다. -_-a 영화 내내 오후 5시만 강조합니다. 나중에 시계는 계속 5시만 나옵니다.

 이 영화는 실제 이갸기를 재구성했다고 하는데, 아쉬운 점이 많이 있습니다. 주인공은 멍멍이에요. 주변에 있는 인물은 그다지 신경 쓸 필요가 없습니다. 집 나간 멍멍이를 찾지 않는 딸이라든가, 10년에 한번 보고 가는 부인이라든가 등등의 인물은 신경쓰지 않아도 됩니다. 그냥 멍멍이만 즐기세요. 그게 핵심입니다.

PS. 그녀야님은 이런 멍멍이를 키울 수 있는 집을 구하면 좋아하실 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