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데굴대굴 2012.05.21 16:11

스마트폰을 사용하면서 가장 생활과 밀접한 정보면서 빠르게 찾을 수 있어야 하는 정보는 뭘까요? 저는 날씨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그런지 스마트폰에서 날씨를 확인하는 방법은 매우 간단합니다. 아이콘으로 표시를 한다든지, 시작하자마자 첫 화면에 배치한다든지 하는 방법으로 표시합니다.

보통 이런 기능은 기본적으로 내장되어 있습니다. 많은 분들이 기본 앱을 사용하시는데, 저는 기본앱이 아닌 WeatherPro라는 앱을 사용합니다. WeatherPro는 흔히 볼 수 있는 다른 기상 예보 앱의 범위에서 크게 벗어나지 못합니다.

WeatherPro를 실행했을 때 기본 화면은 다음과 같습니다. 오늘 날씨가 최상단에 있고, 그 밑으로 일주일치의 예보가 뜹니다. 일주일 치를 보여준다는 게 조금 신기하기는 하지만너무나 평범한 구성입니다.

WeatherPro 를 실행했을 때의 첫 화면

그러나, 이 앱은 자세하기 보기 시작하면 많은 차이를 보여줍니다. 간략하게 구성되어 있는 날씨의 왼쪽 메뉴<를 선택하면 다음과 같이 나옵니다.

<를 눌러서 나온 요약 화면

상단에는 저녁 시간 때의 일기예보, 하단에는 낮 시간 때의 일기예보를 보여줍니다. 여기에 덤으로 비올 확률, 체감 온도, 습도, 자외선, 바람, 일출시간 등 다양한 정보를 보여줍니다. 여기까지만 봐도 꽤 자세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음을 볼 수 있는데, 이보다 더 세부적인 메뉴를 제공합니다. 목록으로 되어 있는 날짜의 오른쪽 메뉴>를 누르면 3일치 까지는 다음과 같이 3시간 단위로 보여주고, 4일치~7일치까지는 다음과 같이 보여줍니다.

오늘~+3일의 일기 예보. 3시간 단위로 매우 세분화 되어 있음4~7일의 일기 예보. 6시간 단위로 일기 예보를 함.

이런 숫자가 어렵게 느껴지는 사람들을 위해서 상단의 그래프 메뉴를 누르면 6개의 주요 항목은 그래프로도 보여줍니다.

하지만, 이런 많은 정보보다 중요한 내용이 있습니다. 기상에 대한 예측을 하는 분석한 곳입니다.

WeatherPro는 유럽에 있는 회사인 MeteoGroup 에서 기상 예보를 받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기상청에서 맑다고 이야기 할 때, WeatherPro는 비 올 수 있다고 이야기 할 수 있습니다.

 

참고로 이야기 하자면, 아이폰의 알림센터와 국내의 많은 기상 앱은 그 기상 예보를 제공하는 곳이 한국 기상청입니다. 대부분의 국내에서 만들어진 일기예보 앱은 기상청의 데이터에 접속하여 예쁘게 보여주는 역활만을 합니다. 그리고 알림센터에 있는 날씨 앱의 기상 예보를 제공하는 곳도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기본 날씨 앱의 자료를 제공하는 곳은 야후! 코리아이고, 야후! 코리아는 기상청으로부터 기상 예보를 정보를 받습니다.

2년 이상을 써왔지만, 제 경험상 WeatherPro는 매우 잘 맞추더군요. 제 기억에는 6시간 전에 10번도 안 틀렸습니다. (대부분 소나기 관련이었고, 잠깐 내린거라 이걸 틀렸다고 봐야할지는 조금.. ^^;)

이런 복잡한 기능 다 빼고 비올 확률만 보고 싶으시다면 RainToday 를 사용해보세요. 매우 단순해서 좋습니다.

RainToday 앱의 실행화면. 비올 확률을 보여주는 것 이외의 어떤 메뉴도 없는 심플함을 보여줌.


신고
posted by 데굴대굴 2012.01.30 10:56

Pocket Informant 를 사용하는 설명서의 마지막 글.. 이 될꺼 같습니다. 이번 포스팅에서 말할 내용은 Tasks를 변형해야 하는 상황을 이야기 합니다. 보통 할일이나 약속으로 미리 잘 지정하시겠지만, 간혹 실수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손이 삐꾸라든가 손꾸락이 지멋대로 술을 마셨다던가...) 그런 경우에, Pocket Informant는 편리합니다. 바로..... 변형을 할 수 있게 해줍니다.

Pocket Informant 사용 설명서 - #8 Tasks 사용 2/2 을 다시 한번 봅시다. (페이지뷰 늘릴려고 별 발악을 하는구나)

자... Pocket Informant 사용하기- #8 Tasks 사용 2/2에서 뭔가 이상한 내용을 발견하지 않으셨습니까? 두번째 문단을 보면 회의를 끝내면.... 일이 생긴다고 했습니다. 보통 회의는 하나의 주제에 대해서 하기 때문에 하나의 프로젝트가 생기고 그 프로젝트에 따라서 내가 할 일이 몇 개가 생깁니다. 이 부분의 언급만 있었고 설명이 빠져 있었습니다. 이런 경우에... 똑똑하신 분이라면 작업을 입력하실 때, Children 에 여러 개의 작업을 등록하실 겁니다.

회의라는 건 자식을 줄줄이 낳는겁니다

그러면 그 상태 그대로 쓰셔도 되는데.... 뭔가 나열되는게 좀 안 예쁩니다.

만들어졌다! 하지만 안 예쁘다. 보기가 조금 그렇다.

그래서, 변형을 합니다.

자식딸린 일을 프로젝트로 전환

Convert to Project를 하면 맨 처음의 제목은 프로젝트 명으로, 하위 일은 모두 할일로 바뀌어서 등록이 됩니다.

보기편하게 한방에 프로젝트로 전환 성공

오옷! 대단하지 않습니까?

그리고 만들어진 할일을 Convert To Appt 메뉴를 통해 약속으로도 변경할 수 있습니다. 이 말은.. 기존의 약속을 할일로 전환 할 수도 있다는 이야기이기도 합니다. 이 기능이 별거 아닌거 같지만, 인맥 관리용으로 써보면 상당히 좋습니다.

미래의 어느 날, 딱히 정해지지 않은 약속.. 예를 들면, '밥 한번 먹자'라는 약속을 할일에 넣어두고 있다가 Inbox에 있음을 발견하고 전화 한통 후 이 할일을 약속으로 바로 전환하면 끝.

기약없던 밥 한번 먹자가....

전화 후 회식으로 변신


마지막으로.. Tasks 항목에서 쭉 밑으로 내리면 Smart Groups 라는게 생겼습니다. 이 부분은 이름에서 볼 수 있듯, 조건을 정해두고 그 조건에 맞으면 모두 다 보여줍니다.

꽤 쓸만하죠? (하지만 메뉴가 너무 구석에 있어서 막상 자주 쓰지는 않습니다. 보통 점검 용도로 사용합니다)

회사에서 할일을 세부적으로 나눌 수 있지만 이걸 다시 합쳐서 볼 수도 있습니다

이제 당신은 Pocket Informant 의 사용 방법을 거의 다 익히셨습니다. 혹시 까먹지는 않았는지 밑에 있는 글을 다시 한번 다 정독하신 후, 상황에 맞게 사용하시면 되겠습니다.

궁금하신 부분은 알아서 파악하시고요. 질문 같은 거 해서 저를 당황하게 만드시면 질문 자체를 포스팅으로 변환 해버릴지도 모릅니다. –_-a

 이 글과 관련 있는 참고 글


신고
posted by 데굴대굴 2012.01.27 10:58

Pocket Informant 사용 설명서 - #7 Tasks 사용 1/2 만큼 날로먹는 포스팅을 또 할까 하다가 이번에는 내용이 조금 있는 포스팅을 위해, PI로 할일 관리를 위해 가장 많이 쓰게되는 상황을 이야기 해보겠습니다.

보통 회의를 끝내면 일이 생깁니다. 한 개가 아니라 하나의 커다란 일 밑에 세부적으로 해야 할일이 한 묶음으로 한꺼번에 생기지요. 이를 Pocket Informant에서 Task 추가 버튼(우측 상단에 있는 +와 체크가 함께 있는 아이콘)을 누르고 추가합니다.

여기에 나오는 수 많은 항목을 다 입력할 필요는 없습니다

위 화면을 보시면 오우 노우~ 입력항목이 너무 많아요~ 하시는 분들이 많이 있습니다. (==>접니다) 보통 위 화면을 처음 할일 관리를 하실 분이 보고는 우왓~ 어렵다. 이런 xx. 나 안해. 포기. 이렇게 외치실 겁니다. 이런 분들을(==>접니다) 위해 하단의 hide Fields를 누르면 Title과 Start/Due 만 남으니 사용할만하다고 느끼실겁니다.


자.. 그러면 저는 GTD모드로 사용한다고 했으니 GTD에 맞춰서 어떻게 하느냐를 말해야 겠네요. (GTD에 대해서는 이미 Pocket Informant 사용 설명서 - #7 Tasks 사용 1/2 에 거의 다 써놨습니다.) GTD에서는

"할일을 수집하고 이 일이 명확해 질때까지 Inbox에 둔다"

라고 했습니다. 그런데 Inbox가 없네요? 설정한 기억이 없지요? 하지만, Tasks 메뉴에 보면 최상단에 Inbox가 있습니다. PI는 Context와 Project(Folder)를 설정하지 않으면, 자동으로 Inbox로 인식됩니다.

뭔가 많은 항목을 입력할 수 있지만 작은 아이폰에서 무언가 꽉 채울 생각 같은 것을 버리십시오. 그냥 잊지 않을 정도로만 쓰셔도 전.혀. 문제 없습니다. 할일은 일단 적고 나중에 시간날 때, Inbox에 있는 일을 찾아서 정리하고 하면 되는 겁니다. 어떤 규칙이나 룰을 엄격하게 적용하려 하지 마십시오. 할일 관리를 엄격하게 할수록 해야 할일 시간을 뺏기는 겁니다.

Inbox의 목적은 일이 너무 많아서 파악하기 힘들 때, Context/Project(Folder)/Tag를 적용해서 빠르게 할일을 처리할 수 있도록 하는 것입니다.


자.. 그러면 여기서 끝? 낼까 했는데, 글의 길이가 조금 짧네요. 그래서 딱 두가지만 더 말할까 합니다.

기본 서식 지정입니다. 첫번째, 두번째 스크린샷을 보면 “Start:오늘 Due:내일”이 지정되어 있습니다. 이거 제가 직접 넣었을 까요? 물론 아닙니다. 누누이 이야기 했지만 전 게으릅니다. 놀기 위해서, 제 시간을 만들기 위해서 여러가지 방법을 쓰는거니까요. Start:오늘 Due:내일같은 기본 서식의 지정은 Settings-Task Settings 에 보면 Defaults 항목에 있습니다. 여기는 적당히 설정해서 쓰세요. 이렇게 설정하면 Today 화면에도 뜨고 다음날 컴퓨터 앞에서 수정도 가능하니까요.

※ 참고... 이렇게 설정하면 오전에 할일을 입력하는 경우 어제~오늘로 입력됩니다. 최신버전인 2.02.41버전까지 발생되는 버그입니다. 이전 버전에서 메일로 버그레포팅은 해놨는데 언젠가는 수정되겠죠. 그래서 Due DateTomorrow로 입력하지 않고 In 2 days로 두면 편합니다. (이 부분에 어서 빨리 취소선을 그을 수 있는 날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 참고... 버전이 바뀌면서 동작이 바뀌었습니다. Today 탭에서는 설정이 어떻든 간에 무조건 오늘이 마감일로 잡히고, Calendar 탭에서는 찍혀있는 날(기본 값은 오늘)을 마감일로 작성합니다. 즉, Default Start Date와 Default Due Date는 오직 Task 탭에서 작성할 때에만 정상적으로 동작합니다.

이게 불편하면 ceo@webis.net 으로 메일 보내서 왜 그런지 설명해달라고 하세요.


두번째, 서식 지정입니다. 쓰다보면 몇가지는 자주 써야하는 항목이 있습니다. 제 경우 쪼끄맣고귀엽고깜찍하고어여쁘신그녀아님께서 퇴근길에 마트에 들려서 식자재 구입이나 경비실에서 물건을 찾아오라는 청을 하시는 경우가 있습니다. @마트에서 사오라는 내용은 Context가 자동으로 @마트가 되고, 제목에는 "심부름"이나 "지름"이 들어갑니다. 이런 지극히 반복적인 일을 매번 입력한다는 것은 매우 불편합니다. 이런 반복적인 내용은 미리 서식을 만들고 이를 불러서 사용하면 매우 편리합니다. (이 반복적인 입력이 귀찮으시다면 TextExpander를 구입하시는 것도 무모하지만 괜찮습니다.)

서식 추가 및 제거의 정식 메뉴는 Settings-General Settings ? Manage Templates 에 있습니다. 만들어신 서식을 불러오는 건 Title 옆에 있는 아이폰4범퍼 모양의 아이콘을 선택하시면 나옵니다.

 

오늘은 여기까지....

PS. 아아아아.. 글이 쓰다보니 계속 나오는군요. 그래서 PI가 어렵다고 생각하는 건가요?

 이 글과 관련 있는 참고 글


신고
posted by 데굴대굴 2012.01.26 15:20

이번에는 Pocket Informant의 꽃이라 할 수 있는 Tasks 입니다. 이번 포스팅에서 뭔가 대단한 내용을 적어두리라 생각하셨던 분이 있다면 그건 착각. 저는 대단한 내용 안 씁니다. 이번 포스팅에서는 본격적인 할일을 설명하기에 앞서 설정하는 메뉴부터.... 설정부터 이야기를 하는 이유는 설정에 따라서 세부 항목 입력이 바뀌기 때문입니다. 세부 항목이 바뀌면 당연히 쓰는 방법도 바뀌어야 합니다.

그러니까.. 제가 모든걸 설명하지는 않는다는 이야기를 미리 하고 싶었어요. ^^


PI의 Settings-Task Settings-Set Task Mode에 들어가보면 3개를 뒀지만 사용하다보면 크게 차이는 없습니다. 메뉴가 조금 보이고 사라지고의 차이인데, 사용자인 제가 느끼는 차이는 다음과 같습니다.

  • Franklin Covey : 일을 시간에 맞춥니다. 일종의 Top-Down 방식이라고도 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중요한건 오직 시간. 그러니까 Context와 Location 같은건 필요 없고 시간 관련 부분이 활성화 되고 이 부분을 기준으로 우선순위가 정해집니다.
     
  • Toodledo : 할일을 나열하고 마감시간에 맞춰서 합니다. 그래서 생기는 문제는 할일의 연계성입니다. 하나의 프로젝트라는 개념을 자식할일이라는 형식으로 접근하게 됩니다. 일이 많지 않고 단발적인 일인 경우에 적합합니다. 단계를 나눠서 일을 작성하려면 다단이 지원되어야 하는데, 이건 Toodledo.com 에서는 유료로 업그레이드를 해야 합니다. 개인적으로 초보분들께 권하는데, 연계성은 떨어지지만 한줄로 일을 쓰기 때문에 편하거든요. 그래서 →←+A만 열심히 하게 됨.
     
  • Getting Things Done : 일을 분류(Context/Project)하고 시간도 정할 수 있고 등등의 장점이 있습니다.

위의 설정은 자신의 취향에 따라 쓰세요. 그리고 미리 설정된모드에 얽매일 필요없습니다. 대충 보고 아. 이거 괜찮다 싶으면 쓰는겁니다. 저는 PI에서 사용할 수 있는 세부 항목 메뉴가 다 나와서 GTD가 좋아 보입니다. 그래서 제가 씁니다.

그러면 이쯤에서 GTD에 대해서 설명을 하자면....

알아서 공부하세요. 이쪽 관련은 문서도 많습니다. 구지 저에게 한수 알려달라는 분들을 위해서 시간을 지배하는 김대리를 추천해드립니다. 한국에 나온 책은 그다지 별로여서 추천하기 뭐하지만 원하시는 분들을 위해서 끝도 없는 일 깔끔하게 해치우기 를 권해드립니다. (제가 읽은 버전은 구판이었는데 현재는 절판되고 꽤나 안좋았습니다.)

 

 아이폰에서 GTD로 사용되는 그런 실제적인 내용으로 보고 싶으시다면

를 권해드립니다. 웹상에서 GTD를 잘 쓰고 계시면서 심도 있는 내용을 보고 싶으시다면 쉐아르님의 블로그에서 GTD를 찾아보시는게 좋습니다.

 

이만큼 해줬으면 저는 할일 다 했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PI를 GTD로 설정해서 PI에 적용하는건 다음 이 시간에 계속하도록 하겠습니다. (랄라라~ 날로 먹는 포스팅 포스팅~)

 이 글과 관련 있는 참고 글

신고
posted by 데굴대굴 2012.01.25 11:59

Pocket Informant 를 여기까지 쭉 읽으셨다면 이번 포스팅은 분명 Tasks 라고 생각하셨을 겁니다. 하지만 이번 포스팅은 Notes 입니다. Tasks는 생각보다 말이 길어져서 나중에 오픈하려고 수정하다보니 Notes가 먼저 앞에 오고 말았습니다. (라고 설명하지만 현실은 이것저것 노느라 바뻤어요. 그 동안 포스팅이 없었던게 그 증거!)

 

Pocket Informant의 노트는 텍스트, 음성, 사진, 동영상 등의 연동이 가능합니다. 그래서 설명을 할까 합니다. 노트의 처음 화면은 다음과 같습니다.


딱 보니까 감이 오시죠? 오늘 남기는 노트, 그리고 나머지는 태그나 프로젝트로 관리해야 합니다. 실제로 입력 창을 보면...


매우 간단합니다. PI의 노트는 Pocket Informant 사용하기- #5 약속 입력에 비하면 입력할 항목이 거의 없습니다. 그리고 그 부분에 세부 설명이 다 되어 있으니..

 

 

우와.. 그래도 뭔가 대단해 보이시죠? 공짜로 쓸만한 노트가 나온거 같아 보입니다...

 

하지만 현실에서 주된 노트로 사용하기는 문제가 있습니다.

Notes를 인터넷에 연동시키기 위해서는 1)Google Tasks에 연동시키면 쓸모가 없습니다. Google Tasks는 todo list만 제공하기 때문에 notes를 저장할 장소가 없습니다. 오직 Toodledo 에서만 동기화가 가능합니다.


여기에 앱에서는 멀티미디어가 입력되지만, Toodledo-Notebook 항목에는 텍스트만 입력됩니다. 그래도 조금 덜 문제인건 본문길이 64000자 제한입니다(응!?).


PI 노트는 업무 보조용 임시 메모용으로만 쓰고,

제대로 쓸 때는 에버노트를 사용합니다.


이번 포스팅은 왠지 날로 먹는 느낌이 강하다는건.... 좋은 징조에요. :D

 이 글과 관련 있는 참고 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