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데굴대굴 2011.11.28 14:45

요즘 초긴축 재정이다보니 책을 지르지 않습니다. 더구나 예쁜 딸이 생기면서 책을 볼 시간이 없었습니다. 그래서 없는 시간을 만드는게 아니라 짜투리 시간을 활용하는게 적합하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래서 이 책을 들었습니다. 저도 스마트해지고 싶었으니까요.

아이폰3Gs 이후 한국에 스마트폰 광풍이 불었습니다. 그리고 이 광풍에 휘말린 많은 기업들이 스마트 기기를 통한 업무 환경 구축에 열을 내고 있고요. 2년이 지나고 있지만, 기업에서 스마트폰을 이용한 업무 환경은 매우 미흡합니다. 스마트폰으로 작업할 수 있도록 전환이 완성됐다는 곳은 몇 곳 없고 전환했다고 하는데 크게 달라지지 않았음을 너무나 쉽게 볼 수 있습니다. 물론 기존의 환경이 PC 기준이다보니 수정되어야 할 부분이 너무 많기 때문일 수도 있습니다. 여기에 실무진들은 괜히 이런 일을 떠맡은거 같아서 피곤합니다. 그리고 개념만으로는 어디를 손봐야 할지도 모르겠고요.

하지만, 이 책에는 성공 사례가 많이 있습니다. 그래서 다른 책과 다르게 읽기가 쉽습니다. 그리고 생각보다 재미 있습니다. 가볍고요. 그래서 좋습니다.

이런 분야의 책을 읽다보면, 내가 기술 서적을 보는건지 설명서를 읽고 있는건지 햇갈리는 경우가 더 많습니다. 설명서의 단점은 바로 지루하게 느껴지기 쉽고요. 스마트 워킹 라이프는 이러한 기술적인 부분은 간결하게 설명하고 이런 방향으로 쓰면 좋다는 내용이 더 많습니다. 즉, 이 책은 스마트폰 활용을 위한 기술서나 개발서라기 보다는 나는 이런 식으로 사용한다는 수필에 더 가까운 느낌을 줍니다.

스마트 워킹 라이프 - 8점
홍순성 지음/영진.com(영진닷컴)

아직 읽지 않은 분들이나 스마트 폰을 갖고 계신 분들이 가장 많이 하실 만한 질문. '스마트 워크라는게 진짜 가능한가?'이 아닐까 싶습니다. 이 질문에 대한 답은 이 책이 그 증거물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동하면서 생각난 짜투리 시간을 Evernote에 모으고 짬짬히 정리하고 그 내용을 PC에서 다시 편집해서 책으로 내놓았으니까요.

물론, 사람이 오기로 한다면 뭔들 못하겠습니까만은 책을 쓰는데 지대한 공로를 세워준게 스마트폰과 패드를 이용한 환경이라면, 이보다 간단한 업무도 충분히 가능하지 않을까요?

 

읽기에 적합한 대상을 추천한다면 10명 미만의 기업이나 기업에서 간부급이 읽어줬으면 좋겠더군요. 특히, 개인이나 10명 미만의 기업 차원에서 이 책의 내용을 적용한다면 회사에 필요한 전산 시스템쪽 비용은 매우 적게 지불하고 구축할 수 있습니다.

다 읽고나서 기업의 시스템을 담당하는 입장에서 생각해보니 의외로 많은 기업에서는 통용되지 않을 것 같습니다. 개인이 자신의 일을 확장하기 위해서 사용하는 것이라면 모를까, 기업 내부의 닫힌 환경을 넘어서 외부와 오픈해서 일을 해야한다고 이야기하고 있으니까요.

사원이 읽고 회사 업무를 사용한다면 확장하는데 일정 부분이 넘으면 회사 정책의 벽에 부딪칠꺼 같다는 생각이 들었거든요. 간부쯤 되야 회사 내부의 작업을 적절하게 오픈하는 정책의 범위를 설정해주고 이를 이용해서 보다 좋은 효율을 보일 수 있을테니까요.

혹시 작은 기업이거나 이런 스마트 워크를 위한 시스템을 도입하고자 하는데 비용이 문제라고요? 그러면 한번 몇몇 분들(이 책의 저자에게 물어보시면 편하겠지요?)에게 물어보세요. 뭔가 구축하는데 들어가는 비용은 크지 않습니다. 직접 구축한다면 한 명당 몇 천원 정도? 웹하드 하나 비용정도 쓴다고 생각하면 될껄요? (이렇게 비용을 대충 말해드릴 수 있는 이유가 제가 이 책에 나온 시스템을 거의 다 사용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데굴대굴 2011.01.11 10:19

응24나 K문고 같은 경우 전용 앱이 있고 전자책도 제공하는데 반해서 블로거의 친구(?) 알라딘에서는 전자책 뷰어가 없더군요. 아이튠즈에서 검색을 해서 나온건 알라딘 쇼핑을 위한 앱 만 나옵니다. 그래서 알라딘의 FAQ-전자책을 쭉 봤습니다만 안드로이드나 아이폰 지원에 대한 내용이 없네요. 

 아무래도 이상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보통 한 업체가 내놓으면 한 두달 안에 대부분 관련 앱이 쏟아지는게 이 세상의 도리(?)인데 말이죠. 그래서 문의를 해보았더니...


뚜둥~~~!!

있었습니다!

집이 좁아서 앞으로 모든 책을 전자책으로 하려고 하는데 이런 비기를 숨겨놓고 있었다니... 알라딘 밉습니다. -.ㅜ 


PS. 올해는 책을 될 수 있으면 모두 전자책으로 구입할 예정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데굴대굴 2010.01.18 09:12
글쓰기에도 매뉴얼이 있다 - 6점
탁석산 지음/김영사

 이 책은 글쓰기에도 메뉴얼이 있다고 말합니다. 단, 실용문에 한해서. (이 책에서는 실용문이라고 표현됐지만, 구체적으로 말하면 논술용으로 제한합니다) 이 책은 글쓰기 시리즈의 첫번째 책인데요. 논술은 준비한다면 이 책을 참고해 볼만합니다.

 참고해 볼만하다고 하는 이유는 차례에 나와 있습니다.

1. 기적의 도서관
도서관에 가다
테스트를 받다
맨땅에 헤딩하는 수준
문필의 고수를 꿈구다
다시 도서관으로

2. 노력해서 되는 글과 노력해도 안 되는 글
멘토를 만나다
두 종류의 글쓰기
문학적 글쓰기와 실용적 글쓰기

3. 글쓰기와 말하기
말은 생명체와 같다
글은 논리의 세계이다

4. 좋은 문장은 좋은 글인가?
글쓰기의 교본 : 이태준의 <문장강화>
글은 문장력이 아니다 : 배상북의 <문장기술>
글쓰기에 대한 잘못된 조언 : 서울대학교 글쓰기교실

5. 서론과 결론은 깃털에 불과하다
문학적 글쓰기의 기승전결
논증의 형식으로 써야 한다
서론과 결론은 깃털에 불과하다

6. 독서는 글쓰기의 첫 단계일 뿐이다
독서는 글쓰기의 충분조건이 될 수 없다
생각거리를 어떻게 글로 만들어내느냐가 더 중요하다

7. 글쓰기는 실용적 도구이다
글은 그 사람이다
글은 먹고살기 위해 쓴다
보이는 데까지 우선 가라, 꾸준함이 힘이다

 차례를 보면 이 책의 구성을 알 수 있는데, 1은 도입&환경적인 요소 이야기, 2번부터 7번까지가 저자가 하고 싶은 이야기라는 것을 알 수 있을 겁니다. 소제목을 보면 아시겠지만 의외로 내용은 단순합니다. 우리가 글을 쓰는데 잘못 알고 있었던 내용을 친절한 반론을 통해 뒤집어 줍니다. 이 뒤집어주는 내용이 여태 잘못 알고 있었던 글쓰기 안내라는 것을 알려주죠.

 이야기를 풀어가는 과정은 자기 계발서적의 전형적인 구성인, 주인공이 멘토를 만나서 대화하면서 스스로 깨닫는 과정을 통해 이야기를 풀어갑니다. 이 구성은 이야기를 알아서 진행하므로 독자는 그냥 따라가기만 하면 됩니다. 그래서 전체적인 구성이 대단히 가볍고 쉽습니다. 만약 누군가 이 책을 요약한다면 포스트잇 한두 장 정도면 될겁니다. ^^

 눈치가 빠르고 자기 계발 서적을 많이 접해보신 분이라면, 이 책을 구입하지 않고 그냥 인터넷 서점에 있는 밑줄긋기나 다른 분들의 요약만 보셔도 충분할 것 같군요. 책이 162쪽으로 대단히 얇아 요약하기가 쉽습니다. 문고판으로 접하신다면 진짜로 이 책이 작고 귀엽다고 느끼실 듯 싶군요. (그렇게 귀엽게 생기지는 않았습니다. -_-)

PS. 자기 계발서를 많이 접하신 분이라면 차례를 보고 상상하신 바로 그 내용이 이 책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데굴대굴 2009.12.14 09:18
두려움 극복하기 - 6점
사라 퀴글리 외/열린

 절판된 책이군요. 하지만 어이저이 해서 읽게 되었습니다. ^^ 이 책은 어떻게 보면 참 지루합니다. 짧은 사례들이 계속 이어져 있거든요. 사례들은 고작 6~8페이지 정도니 진짜로 짧은 이야기들이죠. 하지만, 이 책에 나오는 이야기들은 한결같은 주제를 갖고 있습니다.

바로 인간이라면 누구나 느끼는 '두려움'이라는 주제입니다. 처음에는 두려움을 느끼는 감정이나 그 때의 상황에 주된 이야기를 하고, 그 다음에는 '두려움이란 무엇인가?'를 이야기 합니다. 물론 마지막에 가서는 '두려움을 받아들이는 방법'에 대해서 이야기를 하지요.

하지만, 이 모든 이야기는 짧은 사례가 되어 있다보니 집중이 되지 않습니다. 핵심을 묘하게 벗어나게 보일 수도 있으니까 말이죠. 더구나 이 책은 번역서이기 때문에 문화적 차이를 어느 정도 가만하고 읽어야 합니다. 짧은 이야기로 되어 있어서 편하게 읽을 수 있지만, 실제 읽을 때는 이것저것 생각해야 하니까 상당히 피곤한 책인거죠.

절판된 책이지만, 이런 책은 그다지 권하고 싶지는 않군요. 뭐, 특별한 목적이 있는 분이라면 모르겠지만 말이죠.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데굴대굴 2009.10.28 11:45
네 자신의 편에 서라 - 10점 쉐럴 리처드슨 지음, 나선숙 옮김/대교북스캔

 간만에 책이군요. 그 동안 너무 한가하게 생각을 해서 미루다보니 여기까지 늦춰졌네요. 그래서 다시 한번 마음을 가다듬고자 자기개발 서적에 손을 댔습니다. 그런데 잘못 건드린거 같습니다. 책이 너무 재미 없습니다. 읽다지쳐쓰러져 분류에 속하는 책입니다.

 제가 읽다지쳐쓰러져로 분류하는 책은 두가지 종류가 있습니다. 첫번째는 내용이 너무 뻔한 경우, 두번째는 표현에 문제가 있는 경우입니다. 내용이 뻔한건 거의 모든 자기개발서적이 같습니다. 책을 집기 전부터 각오하고 읽는거죠. 따라서 이 책은 후자인 '표현에 문제가 있는 경우'에 속합니다.

 이 책은 미국 사람이 쓴 것입니다. 저자가 유명하다고 하는데 저는 미국인이 아니므로 그런거 잘 모릅니다. 하지만 이 책은 표현에 조금 문제가 있습니다. 표현을 A=B 이다라고 딱 잘라서 말 합니다. 그러다보니 각 문단마다 짧고 연결성이 떨어집니다. 거기에 덧붙여 스스로 체크해보는 공간까지 할애되어 있습니다.

 이런 표현이 책 내내 이어지다보니 읽는 사람으로 하여금 지루하게 만든다는 것이죠. 하지만, 이런 표현은 처음 책을 접하는 분들이나 고민에 많이 빠지신 분들께는 오히려 생각을 안하고 바로 실전에 쓰일 수 있도록 하는 명령이라 더욱 좋을겁니다. 그래서 표현하는 방법이 괜찮았기 때문에 별이 다섯개 입니다.

 총 8개의 부분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 당신이 누구인지 알아라
  • 당신에게 소중한 가치들을 규명하라
  • 더 이상 자신의 힘을 숨기지 말라
  • 자신의 입장을 밝혀라
  • 용기의 근육을 만들어라
  • 괜찮은 것에 만족하지 말고, 최상의 것을 추구하라
  • 당신이 소중하게 여기는 가치를 중심으로 살아가라
  • 더 커다란 비전을 가져라

 각 부분이 궁금하시면 책을 읽으십시오. 제목이 조금 은유적(?)이라 파악하기 어려우실지도 모르겠습니다만, 이 책을 권하는 이유는 빈칸 채우기가 있기 때문입니다.

 이 책을 읽기 권하는 대상은 군대 갔다온지 1년 반쯤 지난 분들입니다. 군대 갔다오고 1년 반쯤되면 뭘 해야할지 모르겠고,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고, 어떤게 좋을지 모를텐데, 이런 분들께 적절합니다. 반면, 이 책을 권하고 싶지 않은 분은 이미 자기가 좋아하는 분야를 찾은 분들입니다. 이런 분들은 이미 이 책의 80%를 이해하고 계신 분들이라 복습으로 읽을 수 밖에 없을텐데, 그렇게 읽기에 이 책은 너무 부족하다는 느낌이 드네요. 시간이 조금 아깝다는 느낌이랄까요.

PS. 이 책이 마음에 드는건 책 제목보다 책 뒷표지 였습니다. -_-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