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데굴대굴 2011.11.28 14:45

요즘 초긴축 재정이다보니 책을 지르지 않습니다. 더구나 예쁜 딸이 생기면서 책을 볼 시간이 없었습니다. 그래서 없는 시간을 만드는게 아니라 짜투리 시간을 활용하는게 적합하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래서 이 책을 들었습니다. 저도 스마트해지고 싶었으니까요.

아이폰3Gs 이후 한국에 스마트폰 광풍이 불었습니다. 그리고 이 광풍에 휘말린 많은 기업들이 스마트 기기를 통한 업무 환경 구축에 열을 내고 있고요. 2년이 지나고 있지만, 기업에서 스마트폰을 이용한 업무 환경은 매우 미흡합니다. 스마트폰으로 작업할 수 있도록 전환이 완성됐다는 곳은 몇 곳 없고 전환했다고 하는데 크게 달라지지 않았음을 너무나 쉽게 볼 수 있습니다. 물론 기존의 환경이 PC 기준이다보니 수정되어야 할 부분이 너무 많기 때문일 수도 있습니다. 여기에 실무진들은 괜히 이런 일을 떠맡은거 같아서 피곤합니다. 그리고 개념만으로는 어디를 손봐야 할지도 모르겠고요.

하지만, 이 책에는 성공 사례가 많이 있습니다. 그래서 다른 책과 다르게 읽기가 쉽습니다. 그리고 생각보다 재미 있습니다. 가볍고요. 그래서 좋습니다.

이런 분야의 책을 읽다보면, 내가 기술 서적을 보는건지 설명서를 읽고 있는건지 햇갈리는 경우가 더 많습니다. 설명서의 단점은 바로 지루하게 느껴지기 쉽고요. 스마트 워킹 라이프는 이러한 기술적인 부분은 간결하게 설명하고 이런 방향으로 쓰면 좋다는 내용이 더 많습니다. 즉, 이 책은 스마트폰 활용을 위한 기술서나 개발서라기 보다는 나는 이런 식으로 사용한다는 수필에 더 가까운 느낌을 줍니다.

스마트 워킹 라이프 - 8점
홍순성 지음/영진.com(영진닷컴)

아직 읽지 않은 분들이나 스마트 폰을 갖고 계신 분들이 가장 많이 하실 만한 질문. '스마트 워크라는게 진짜 가능한가?'이 아닐까 싶습니다. 이 질문에 대한 답은 이 책이 그 증거물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동하면서 생각난 짜투리 시간을 Evernote에 모으고 짬짬히 정리하고 그 내용을 PC에서 다시 편집해서 책으로 내놓았으니까요.

물론, 사람이 오기로 한다면 뭔들 못하겠습니까만은 책을 쓰는데 지대한 공로를 세워준게 스마트폰과 패드를 이용한 환경이라면, 이보다 간단한 업무도 충분히 가능하지 않을까요?

 

읽기에 적합한 대상을 추천한다면 10명 미만의 기업이나 기업에서 간부급이 읽어줬으면 좋겠더군요. 특히, 개인이나 10명 미만의 기업 차원에서 이 책의 내용을 적용한다면 회사에 필요한 전산 시스템쪽 비용은 매우 적게 지불하고 구축할 수 있습니다.

다 읽고나서 기업의 시스템을 담당하는 입장에서 생각해보니 의외로 많은 기업에서는 통용되지 않을 것 같습니다. 개인이 자신의 일을 확장하기 위해서 사용하는 것이라면 모를까, 기업 내부의 닫힌 환경을 넘어서 외부와 오픈해서 일을 해야한다고 이야기하고 있으니까요.

사원이 읽고 회사 업무를 사용한다면 확장하는데 일정 부분이 넘으면 회사 정책의 벽에 부딪칠꺼 같다는 생각이 들었거든요. 간부쯤 되야 회사 내부의 작업을 적절하게 오픈하는 정책의 범위를 설정해주고 이를 이용해서 보다 좋은 효율을 보일 수 있을테니까요.

혹시 작은 기업이거나 이런 스마트 워크를 위한 시스템을 도입하고자 하는데 비용이 문제라고요? 그러면 한번 몇몇 분들(이 책의 저자에게 물어보시면 편하겠지요?)에게 물어보세요. 뭔가 구축하는데 들어가는 비용은 크지 않습니다. 직접 구축한다면 한 명당 몇 천원 정도? 웹하드 하나 비용정도 쓴다고 생각하면 될껄요? (이렇게 비용을 대충 말해드릴 수 있는 이유가 제가 이 책에 나온 시스템을 거의 다 사용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데굴대굴 2011.09.09 18:40

결혼 후, 애를 낳기 전에 본 마지막 영화가 슈랙 포에버였습니다. 간만에 영화관에서 본 것인지 재미있더군요. 

이 영화의 대충의 스토리는 양계장에 있던 닭이 닭장이 싫고 마당에서 살고 싶어서 탈출을 시도하는데 마당에는 기존의 살고 있던 괴이한생명체들이점령 닭과 오리의 텃새로 살지 못하고 결국 숲으로 나오게 됩니다.

숲으로 나온 암탉은 새로운 보금자리를 얻게 되고 우연히 죽도록사모하는오리의 오리알을 품고 부화를 합니다. 이 오리알이 깨면서 새로운 삶에 적응하게 되고 오리새끼를 잘 키워서 그래나를먹어를 외치고는 엔딩을 맞게 된다는 스토리입니다.

스토리는 뭔가 어드밴처가 가미된 애들용 영화같지만 애들용이라고 보기에는 조금 뭐한 부분도 있습니다. 그래나를먹어라든가..

 영화관에서 볼 때 애들이 많아서 조금 방해되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처음과 마지막 부분에서 애들이 조금 시끄러웠지 중간 부분에서는 그리 시끄럽지 않더군요. 이 말은 구성이 잘 되어 있어서 몰입하기 쉽고 이해하기 쉽다는 뜻이 아닐까 싶습니다. 저는 중간중간 눈에서 물이 콸콸콸 나오도록 되어 있는게 마음에 들더군요.

 간만에 본 비CG전문 극장판 만화였기에 기분이 좋더군요. CG로 만들어진 만화는 깨끗하지만 역시 만화는 조금 따뜻한 느낌이 나야 좋거든요. (웹툰을 잘 안보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이 영화가 다 좋은데 성우가 조금 마음에 들지 않더군요. 이 정도 퀄리티를 가지고 노력해서 만들었는데 TV에 등장한 유명인을 사용한 성우 녹음은 미스라고 생각됩니다. 이런 역활은 역시 전문 성우가 하는게 더 마음에 드는 경우가 많았거든요. (성우가 더 비싼가요?)

 언젠가 TV에서도 이 만화를 방송해주겠지요. 그때는 아기와 함께 본다면 좋겠는데 아기가 이해할 수 있을지... (몇년간 계속 방송해 줄 것 같으니 이해할 수 있는 나이가 되려나요? ㆅ)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데굴대굴 2011.01.18 14:53

이 영화는 영화관에서 봤습니다. 이번에는 혼자서 봤습니다. 아는 분이 시사회 티켓이 좀 남았다고 저를 호출하셔서.... –_-a 그런데 시사회로 본 감상을 이제 쓰는 놈은 저 하나 뿐이 없을 것 같습니다.

 아무튼 간에 영화를 잘 봤습니다. 영화의 스토리는 세계 최대 소셜네트워크 회사인 Facebook의 창립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처음에 어떻게 시작됐고 그 시작으로 인해 지금은 어떻게 되었다는 그런 이야기입니다. 이런 이야기를 두 줄로 표현하면

어느 날 컴 좀 잘하는 개발자가 삘 받고 한 달간 개발해서 세계 인터넷 시장을 점령했다. 

그리고 부자가 되었다.

로 끝나거든요. 영화 소셜네트워크는 위 이야기에서 벗어나는 것이 없습니다. 단지에 있는 두 문장에 '하버드 생 개발자'라는 부분과 '약간의 내부 트러블이 있었지만'이라는 문장이 빠져있을 뿐이죠. 그게 끝입니다.

 이 영화는 축약된 스토리만 봐서는 지루하기 쉽상입니다. 하지만, 지루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빠르다는 느낌을 들게 하더군요. 지루하기 쉬울 법한 이야기지만 분량이 꽤 되며, 짧은 시간에 많은 이야기를 담아내기 위해 '아주 빠른 대사'라는 장치인데요. 영화 내내 영어가 끊임없이 빠르게 들려옵니다. 눈 한번 깜빡하면 자막이 쉭-쉭- 지나갑니다. 덕분에 신경을 끊을 수 없는 긴장감이 계속 유지되더군요. 자막을 읽느라고 어지간한 스릴러보다 더 집중하게 되는 부분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리고 컴을 조금 하셨던 분이라면 알아들을 부분이 몇몇 숨어져 있습니다. Emacs, Perl,  빌게이츠 연설, 넵스터 등등.

마지막 장면은..... 조금 생각을 해보게 되더군요. F5의 새로운 발견이랄까.... 소셜네트워크의 병폐라고 할까... 하는 그런거 말이죠.

신고
posted by 데굴대굴 2011.01.11 10:19

응24나 K문고 같은 경우 전용 앱이 있고 전자책도 제공하는데 반해서 블로거의 친구(?) 알라딘에서는 전자책 뷰어가 없더군요. 아이튠즈에서 검색을 해서 나온건 알라딘 쇼핑을 위한 앱 만 나옵니다. 그래서 알라딘의 FAQ-전자책을 쭉 봤습니다만 안드로이드나 아이폰 지원에 대한 내용이 없네요. 

 아무래도 이상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보통 한 업체가 내놓으면 한 두달 안에 대부분 관련 앱이 쏟아지는게 이 세상의 도리(?)인데 말이죠. 그래서 문의를 해보았더니...


뚜둥~~~!!

있었습니다!

집이 좁아서 앞으로 모든 책을 전자책으로 하려고 하는데 이런 비기를 숨겨놓고 있었다니... 알라딘 밉습니다. -.ㅜ 


PS. 올해는 책을 될 수 있으면 모두 전자책으로 구입할 예정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데굴대굴 2010.09.28 11:38

여유도 없어서인지 영화도 못보고 만화도 못보고 지냈습니다. 마지막으로 영화를 본게 뭐였는지 기억도 잘 나지 않는군요. 영화를 보러 갈려고 해도 피가 나온다거나 폭력이 심하다거나 하는건 못 보기 때문에 무료 티켓을 주셨더라도 못갔습니다. 그래서 많이 아쉬워하고 있는 찰나, 콘서트가 있더군요. 

 2010년의 마지막 연휴라 불리는 징검다리 추석 연휴가 있는 마지막 주 토요일에 '박효신 2010 GIFT2 LIVE TOUR'가 정말 간만에 즐긴 문화생활 입니다. 너무 오랫만에 한 문화생활이라 신고하는겁니다. -_-a

일단 정상적으로 비용을 지불하고 갔다는 증거샷부터...

무료 티켓 같은거 아닙니다 -_-

이런 공연은 공연 내용을 찍어주지 않는게 예의죠. 그래서 시작하기 한참 전에 대충의 분위기만 볼 수 있는 무대샷만 하나... -_-a

아이폰4 HDR로 촬영

 추석 연휴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분들이 오셨더군요. 무대는 괜찮았습니다. 박효신의 마이크에 에코가 조금 있었다는 느낌이 있지만 라이브를 들었다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즐겁습니다. CD를 들을 때보다 조금! 더!! 좋습니다. 

 박효신 노래를 좋아하는 분이라면 한번쯤 라이브 공연을 보시는게 어떨까 싶더군요. 보는 것보다 들을게 풍성하거든요. 

 그나저나.... 엘범 언제 나오는거죠? 군대가기 전에 하나놓고 가야할텐데 말이죠. (그녀야님이 지르실 것으로 추정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