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데굴대굴 2011.11.28 14:45

요즘 초긴축 재정이다보니 책을 지르지 않습니다. 더구나 예쁜 딸이 생기면서 책을 볼 시간이 없었습니다. 그래서 없는 시간을 만드는게 아니라 짜투리 시간을 활용하는게 적합하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래서 이 책을 들었습니다. 저도 스마트해지고 싶었으니까요.

아이폰3Gs 이후 한국에 스마트폰 광풍이 불었습니다. 그리고 이 광풍에 휘말린 많은 기업들이 스마트 기기를 통한 업무 환경 구축에 열을 내고 있고요. 2년이 지나고 있지만, 기업에서 스마트폰을 이용한 업무 환경은 매우 미흡합니다. 스마트폰으로 작업할 수 있도록 전환이 완성됐다는 곳은 몇 곳 없고 전환했다고 하는데 크게 달라지지 않았음을 너무나 쉽게 볼 수 있습니다. 물론 기존의 환경이 PC 기준이다보니 수정되어야 할 부분이 너무 많기 때문일 수도 있습니다. 여기에 실무진들은 괜히 이런 일을 떠맡은거 같아서 피곤합니다. 그리고 개념만으로는 어디를 손봐야 할지도 모르겠고요.

하지만, 이 책에는 성공 사례가 많이 있습니다. 그래서 다른 책과 다르게 읽기가 쉽습니다. 그리고 생각보다 재미 있습니다. 가볍고요. 그래서 좋습니다.

이런 분야의 책을 읽다보면, 내가 기술 서적을 보는건지 설명서를 읽고 있는건지 햇갈리는 경우가 더 많습니다. 설명서의 단점은 바로 지루하게 느껴지기 쉽고요. 스마트 워킹 라이프는 이러한 기술적인 부분은 간결하게 설명하고 이런 방향으로 쓰면 좋다는 내용이 더 많습니다. 즉, 이 책은 스마트폰 활용을 위한 기술서나 개발서라기 보다는 나는 이런 식으로 사용한다는 수필에 더 가까운 느낌을 줍니다.

스마트 워킹 라이프 - 8점
홍순성 지음/영진.com(영진닷컴)

아직 읽지 않은 분들이나 스마트 폰을 갖고 계신 분들이 가장 많이 하실 만한 질문. '스마트 워크라는게 진짜 가능한가?'이 아닐까 싶습니다. 이 질문에 대한 답은 이 책이 그 증거물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동하면서 생각난 짜투리 시간을 Evernote에 모으고 짬짬히 정리하고 그 내용을 PC에서 다시 편집해서 책으로 내놓았으니까요.

물론, 사람이 오기로 한다면 뭔들 못하겠습니까만은 책을 쓰는데 지대한 공로를 세워준게 스마트폰과 패드를 이용한 환경이라면, 이보다 간단한 업무도 충분히 가능하지 않을까요?

 

읽기에 적합한 대상을 추천한다면 10명 미만의 기업이나 기업에서 간부급이 읽어줬으면 좋겠더군요. 특히, 개인이나 10명 미만의 기업 차원에서 이 책의 내용을 적용한다면 회사에 필요한 전산 시스템쪽 비용은 매우 적게 지불하고 구축할 수 있습니다.

다 읽고나서 기업의 시스템을 담당하는 입장에서 생각해보니 의외로 많은 기업에서는 통용되지 않을 것 같습니다. 개인이 자신의 일을 확장하기 위해서 사용하는 것이라면 모를까, 기업 내부의 닫힌 환경을 넘어서 외부와 오픈해서 일을 해야한다고 이야기하고 있으니까요.

사원이 읽고 회사 업무를 사용한다면 확장하는데 일정 부분이 넘으면 회사 정책의 벽에 부딪칠꺼 같다는 생각이 들었거든요. 간부쯤 되야 회사 내부의 작업을 적절하게 오픈하는 정책의 범위를 설정해주고 이를 이용해서 보다 좋은 효율을 보일 수 있을테니까요.

혹시 작은 기업이거나 이런 스마트 워크를 위한 시스템을 도입하고자 하는데 비용이 문제라고요? 그러면 한번 몇몇 분들(이 책의 저자에게 물어보시면 편하겠지요?)에게 물어보세요. 뭔가 구축하는데 들어가는 비용은 크지 않습니다. 직접 구축한다면 한 명당 몇 천원 정도? 웹하드 하나 비용정도 쓴다고 생각하면 될껄요? (이렇게 비용을 대충 말해드릴 수 있는 이유가 제가 이 책에 나온 시스템을 거의 다 사용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데굴대굴 2011.11.07 15:15

블로그를 제대로 시작하면서 티스토리는 제 삶의 공간이 되었습니다. 설령 포스팅은 안하고 있더라도 다른 블로거의 글을 보기 위해서, 또는 내 블로그를 관리하기 위해서 로그인을 하고 있는 시간이 매우 깁니다. 그러다보니 자연스럽게 오래 머무르게 되는 관리 페이지에 대해서 민감할 수 밖에 없습니다. 그러다보니 조금만 변해도 변화에 익숙해지지 않더군요. 이번 변화로 관리자 페이지가 횜하게 보이는 것은 어쩔 수 없다고 하나, 불편한건 조금 참기 힘듭니다.

 

%나뻐진 것 - 센터로 이동이 없어졌다.

기존에는 센터로 이동하는 링크가 있었습니다. 센터로 이동하는 버튼은 별로 쓰이지 않는게 아니라 자주 사용하는 사람들에게는 꼭 필요한 버튼입니다. 왜냐하면, 지금의 변경된 관리자 페이지에서는 자신의 글이나 유입경로, 댓글 등을 보고 난 후에 관리자 페이지의 첫 화면으로 돌아갈 수 있는 방법이 없습니다.

이것이 사라짐으로써 포스팅 후, 댓글 알람을 보려면 블로그 첫화면으로 갔다가 관리자 페이지로 전환하는 불편함이 생겼습니다. 차라리 언제든지 관리자 페이지로 올 수 있는 단축키를 만들어줬으면 모를까.... 그냥 포스팅만 하고 빠지라는 이야기인가요?

 

% 나뻐진 것 - 유입경로 링크

개편 후, 첫 페이지에서 보여주는 유입 경로는 http://[URL]/admin/plugin/refererUrl/ 로만 나옵니다. 보통 이 주소를 클릭하는 이유는 어떤 경로로, 어떤 키워드로 들어와는지를 알기 위해서 클릭해봅니다. 검색 결과에 몇번째에 내가 등록되어 있는가를 아는데 매우 중요하지요. 하지만, 지금은 3개만 나옵니다. 그리고 이것을 클릭했을 때, http://[URL]/admin/plugin/refererUrl/ 로만 되어 있습니다. 가장 많이 유입된 키워드가 뭔지 표시도 안해주고 그냥 모두 세부 항목 리스트 페이지로만 넘깁니다. 한번 더 클릭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습니다. 지금은 아예 꺼버릴까 고민하고 있습니다.

위에 적은 두개는 작게 보이는 불편함이지만 저같이 쓰는 사람에 따라서는 상당히 불편한 구조입니다. 특히 사라진 센터 버튼은 댓글 작성<->포스팅의 전환이 쉽지 않으므로 시간은 더 많이 소요하고 있습니다. (q 두번 누르는 것도 이제는 슬슬 귀찮아지고 있어요)

 

# 나아진 것 - 그래프가 변신한다.

방문자 통계는 한 화면에서 별도의 전환이나 변경 없이 바로 월별, 일별 방문자 수를 볼 수 있다는 점입니다. 물론 정해진 기간을 넘으면 보기 어렵지만, 이 부분 하나를 편하게 바뀌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블로그 유입 그래프도 변신합니다. 바로 이렇게 말이죠.

이런 변화하는 그래프를 통해 통계 관련 글을 작성할 때, 보다 쉽게 작성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1년에 한두번 작성 하나요?)

 

 개인적으로 디자인도 심심하고 상단의 메뉴가 보다 눈에 빨리 들어오는데, 개편을 한다면 기존의 메뉴에 상단의 메뉴 구성을 세심하게 조절해주는게 더 낫지 않았나 싶습니다. 지금과 같이 좌측에 메뉴가 있는 경우, 세부 항목에서는 화면을 넓게 사용하기 힘든 나열된 구조를 보여줄 수 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데굴대굴 2011.11.04 18:05

역시나 하는 마음에 새벽에 저도 러쉬에 동참 했었습니다. 그리고 결과는 탈락. 이미 마음 속으로 결정을 하고 있었는데 새벽에 탈락을 맛보니 아이폰 4s는 부럽지만 그렇게 부럽지 않기에 구입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0. 나는 정말 구입이 가능했는가?

- 당연합니다. 저는 절대갑부데굴대굴님이시니까요. (-경- 두 달 연속 적자인생 달성 -축-) 하지만, 이것이 가능했던 이유는 쪼끄맣고어여쁘고마음씨넓은그녀야님의 덕분입니다. 셀카를 찍어서 보여줄 수 있다는 점 하나만으로 아이폰4를 탐내고 계셨습니다. 이미 아이폰3Gs를 사용하고 계셨기에 사용상 부담이 없으신 것도 있었고요.

또한 (에그라는 물건이 저에게 있는 이상), 언제 어디서나 페이스타임을 이용한 무한귀염땡깡미소꼬마를 관람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습니다. 무엇보다 제 블로그에 아이폰 이야기&앱이야기를 보면 왠지 므흣~하다고 하시더군요. '이렇게 좋아하는데, 이거라도 해야지..'라고 하셨습니다. (그녀야님 사랑해요~)

이렇게 미리 언급을 해두는 이유는 이미 떡밥은 잘 뿌려놨다.. 라는 것을 알리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마음만 먹으면 얼마든지 구입이 가능했다는 것이지요.

 

1. 아이폰4s를 선택하지 않는 이유 – Siri (Beta?)

- 아이폰4s부터 도입된 Siri는 인터페이스의 혁명이라고 할 수도 있을겁니다. 화면이 작다는 불편함을 소리로 전환함으로써 인간의 오감을 확장시킨 다른 형태의 인터페이스 입니다. 하지만, 기능이 제한적인 것을 떠나 아직 ”한국어를 지원하지 않”습니다. Siri의 한국어 지원은 2012년으로 계획되어 있고, 이때는 아이폰5가 나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영어 발음이야 고치면 되고, Siri가 인식할 수 있는 문장을 연습해서 사용하면 되겠지만 연동되는 부분이 아직은 제한적이라 이 부분이 어디까지 확장될지는 다음 버전을 봐야 할 것 같더군요. 너무 제한적으로만 사용된다면, Voice Command와 별반 다르지 않을테니까요.

 

2. 아이폰4s를 선택하지 않은 이유 - iCloud

- iOS5에 도입된 iCloud는 '개인' 클라우드 서비스로 큰 부족함이 없습니다. 문제는 '개인용'이라는 것입니다. iCloud의 서비스 중에서 몇몇 부분은 다른 사람(예:가족)과 함께 이용하면 좋아 보이는데, 이 부분이 그리 쉽지 않습니다.

예를 들면, 사진 스트림의 경우, 상호 상대방의 기기에 선택적으로 전송되면 편하겠지만 무차별적으로 되기 때문에 쉽지 않습니다. 그리고 계정을 공유해야 하기 때문에 보안 문제도 함께 발생됩니다. 계정 정리를 먼저하고 계획을 세워서 하지 않는 이상, 함께 사용하기에는 힘들어 보입니다.

 아마, 조금 더 지나면 애플이 이 부분에 대해서 어떤 방법을 내놓지 않을까 싶습니다.

 

 3. 아이폰4s를 선택하지 않은 이유 - 아이폰4

- 아이폰4를 가진 분들이라면 이해하실 거 같습니다. 지금의 아이폰4는 1년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중가 이상의 스마트폰 이상의 성능을 보여줍니다. 현역으로 사용하기에 전혀 무리가 없습니다. 아이폰4s는 카메라와 속도가 많이 나아졌습니다만, 이 부분은 그다지.... 많이 사용하는게 아니라서요.

 카메라는 실내에서 촬영하는 경우에는 셀카를 찍어야 하는 경우가 아니라면 GF1을 주력으로 쓰고 있습니다. 아이폰3Gs에서 아이폰4로 갈때도 속도는 그다지 신경 쓰지 않았고 제가 신경 쓴 부분은 레티나 디스플레이 하나였다는 걸 생각한다면 아이폰4s는 저에게 큰 매리트는 없어 보입니다.

 

4. 아이폰4s를 선택하지 않은 이유 - 신청서 작성 실패

- 밤에 두 번, 아침에 한번 시도 했는데 중간에 IE가 오류를 뿜었습니다. 점심 때 대충 보니 매우 높은 차수네요. 애플 기기를 살 거면 빨리 사서 쓰는 게 이득인데 지금 신청해봤자 너무 늦게 받으니... 조금 안 좋습니다. (3Gs는 150등 안쪽, 4는 3차에 개통했습니다)

 

5. 아이폰4s를 선택하지 않은 이유 - 리퍼 어제 받았어요.

- 아이폰4s 예약 받기 하루 전인 11월 3일에 리퍼를 받았습니다. 리퍼를 받고나니 역시 완전 새 폰이 라는 느낌입니다. (노란 액정 아님) 데이터나 그런 건 백업에서 되돌리는 만큼 차이 없고, 겉에도 전후 필름 붙이고 범퍼까지 씌우고 있었으니 겉이 크게 달라졌거나 하는건 아닌데, 사람의 느낌이라는 것이 새로운 기기를 영입했을 때의 느낌이랄까.... 그런 느낌이 들어서 새로운 폰이 나왔다는 거에 큰 감흥이 안 듭니다.

 

 이미 제 주변에는 아이폰4s를 구입했다고 저에게  뽐뿌를 넣는 악의 세력 들이 생기고 있습니다. 하지만 저는 꿋꿋하게 (가칭) 아이폰5로 갈겁니다. 진정한 변화를 느끼기 위해 하나 뛰어 넘고 '쓸만한 수준'의 기술을 기대하기 보다는 '쓸 수 있는 수준'을 기다리겠습니다. (응!?)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