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데굴대굴 2007.02.21 16:03
 다른 분들은 지방으로, 큰 집으로 가셨겠지만, 저는 다릅니다. 산에 갔습니다. 뭐.... 본이아니게 혼자서 간 것도 있지만, 산에는 가는겁니다. 가서 <야~호~>같은거 지르면 안되는거니 주의하시고.....

1. 관악산. 2007/02/17
친구들과 가게 되어있었는데, 친구들이 빵꾸를 내는 바람에 혼자 갔다왔습니다. 왜 관악산인가? 바로 가깝고 길도 좋고 짧게 갔다오기 좋기 때문이죠. 10시 반부터 시작해서 오후 3시반쯤 내려왔습니다. 빨리 내려와서 친척분들께 수금을 해야죠. 거의 쉬지 않고 움직여서 이렇게 빨리 내려온겁니다.  서울대 입구에서 올라가서 과천쪽으로 내려오는데, 산의 정상 부근과 서울대입구 쪽에는 아직 눈이 종종있습니다. 혹시 아직 산에 가실 예정이 있다면 아이젠 정도는 필히 준비해두시길....



2. 청계산 2007/02/18 야간산행
 랄라라.. 간만에 하는 야간산행이었습니다. 밤에 되니 기온이 떨어져서 질퍽해진 것이 모두 얼.었.더.군.요. 야간이라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갔다왔습니다만, 청계산에는 미군부대가 어딘가 있기 때문에 주의하셔야 합니다. 지도에 표시 안되어 있거든요. 저의 헤드랜턴이 베터리를 갈아껴주니까 많이 밝아지는군요. 참고로 제 디카로는 야간에 사진 찍는건 포기하고 아예 안찍었습니다. (응? 정말?)


3. 불암산 2007/02/20
 하루 더 놀겠다고 휴가낸 다음에 산에 갔습니다. 12시부터 오르기 시작했는데, 내려오니 3시군요. 참으로 일찍입니다. 하산주를 하는데........... 집에 들어오니 저녁 10시 반이군요;;;;; 아아... 이렇게 마시면 근육이 없어지는데 걱정입니다. (그래도 마실때는 좋았잖앗!!!!) 난이도가 너무 높아서 걱정입니다. 지금 몸이 쑤셔요.

 불암산에는 이번에 새로 추가된 등산용 스틱 한쌍이 위력을 발휘해줬습니다. 음핫핫~


이번주에는 또 어느 산에 갈까 고민하고 있습니다. 핫핫핫~ (이러다가 마운틴킹이 되는거 아닌지 몰라...)
신고